WORK

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경계를 넘어, 무대와 관객의 경계를 넘어, 동양과 서양의 경계를 넘어 소통과 교감의 예술로 가는 길.